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 꼭두 오토마타> (전승일 이석연 作 / 2009)

어린이잡지 <고래가그랬어> 연재 '오토마타 공작실'을 위해
골판지와 철사를 사용해서 사전 제작한 오토마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


 




 




 




 




 

 

 


 

<고래가그랬어>(71호) - 오토마타 공작실  <하늘을 나는 꼭두 오토마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


 

고래가그랬어 연재 ① <오토마타 공작실>
 

첫 번째 이야기 - 오토마타가 뭐야?



구성 _ 전승일 ‧ 이석연

삼촌들은 애니메이션과 영화‧무대미술 감독이야.
요즘은 움직이는 장난감 오토마타를 함께 만들면서 재미있는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어.



고래 동무들 안녕〜!
혹시 오토마타(Automata)라고 들어본 적 있니?
‘여러 가지 기계장치에 의해 다양한 방식으로 움직이는 자동인형이나 조형물’을 오토마타라고 불러.
말이 좀 어렵나? 움직이는 인형이나 장난감을 말하는 것인데, 오늘날 로봇의 시작이 바로 오토마타라고 할 수 있지.
앞으로 삼촌들은 오토마타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와 함께 동무들이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오토마타 공작실을 꾸미려 해~



움직이는 인형
 

인간은 아주 오래전부터 나무, 돌, 종이, 천, 금속 등 주변 사물을 가지고 자신과 닮은 모양의 인형이나 조각품을 만들어왔어. 우리나라의 장승이나 토우, 꼭두각시도 그런 것들이지. 동·서양 모두 고대의 유물을 발굴하다보면 공통적으로 인형이 나온대.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쉽게 인형을 접할 수 있어. 이런 걸 보면 옛날이나 지금이나 인형을 통해 인간이 꿈꿔온 것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 같아. 아마 인간이 갖지 못하는 영원한 생명이나 신과 같은 초자연적 존재에 대한 동경이라고 할 수 있을 거야. 그래서 인간이 존재하는 한, 인형도 영원히 존재할 것이라고 얘기하지.


그런데 움직이지 않고 고정되어 있던 인형이나 조각품들이 언제부터인가 움직이는 인형, 즉 오토마타가 되었어. 언제부터 인형이 움직이게 되었을까? 그리고 왜 그렇게 되었을까? 궁금하지 않아? 이번 호에서는 오토마타의 탄생에 얽힌 옛 이야기 하나를 들려주려고 해.
 


원조 오토마타, 고대 그리스 물시계 ‘클렙시드라’




 고대 그리스의 발명가 크테시비우스


BC 2〜3세기 고대 그리스 시대에 과학자로 활동한 크테시비우스는 필론, 헤론과 더불어 헬레니즘 시대의 3대 기계물리학자 가운데 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고, 수력오르간 · 물시계 · 소방펌프 · 톱니바퀴 운동장치 등을 발명했다고 해. 그의 발명품 가운데 BC 250년경 만들어진 자동물시계 ‘클렙시드라’가 바로 오토마타의 원조라고 할 수 있어. 클렙시드라는 기존 물시계에 톱니바퀴와 펌프 장치를 부착하고, 사이펀의 원리(대기압의 힘으로 물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는 것을 말해)를 이용해, 인형이 움직이면서 원통에 새겨진 눈금을 가리켜 시간을 알 수 있도록 만든 최초의 자동기계이자 자동인형이거든.


원래 물시계는 이보다 훨씬 오래 전인 BC 14세기경 고대 이집트에서 처음 등장해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져 사용되어 왔는데, 초창기의 물시계에는 자동기계장치가 없었다고 해. 그런데 크테시비우스가 자신이 발명한 톱니바퀴 운동 장치와 피스톤 펌프를 사용해 스스로 움직이는 자동시계로 발전시켜 만들어낸 거지. 게다가 당시는 하루를 24시간으로 계산하는, 지금 우리에게 익숙한 ‘정시법’이 아닌, 계절의 변화에 따라 시간을 다르게 계산하는 ‘부정시법’을 사용했기 때문에 클렙시드라는 매달 시간 눈금이 다른 잣대를 만들어 자동으로 회전시키는 장치를 갖춘, 매우 정확하고 치밀한 것이었다고 해.     


         


크테시비우스의 클렙시드라를 현대 사람들이 다시 만들어 본 그림이야.



크테시비우스가 발명한 자동물시계 클렙시드라는, 기존의 물시계와 해시계의 단점을 보완한 획기적인 발명품으로 밤낮은 물론 사시사철 언제나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에 시민 집회나 법정 그리고 군인들의 교대 시간 확인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었다고 해. 특히 법정에서 말하는 사람들에게 공평한 시간을 주기 위한 장치로 사용되었다고 하니, 어쩌면 클렙시드라는 민주주의를 측정하는 최초의 기계장치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 또한 클렙시드라는 ‘스스로 작동할 수 있는 기계장치’였다는 점에서, 현대의 로봇이 작동하는 원리를 최초로 갖춘 원형이라고 할 수 있단다.



기계장치 자동인형, 오토마타


이렇게 먼 옛날, 기원전 고대 그리스 시대에 이미 인형으로 아름답게 장식되어 예술적 상상력까지 발휘된 자동기계가 있었다니, 놀랍지 않니? 이렇게 시작된 오토마타는 18세기 유럽에서 전성기를 맞이했고, 그 뒤 다양한 기계장치인형들이 장난감으로 만들어졌다고 해. 가까운 나라 일본은 17세기 에도시대부터 기계장치 자동인형이 만들어졌고, 우리나라는 조선시대 세종 때 장영실이 만든 물시계 자격루가 바로 오토마타라고 할 수 있어. 또한 영국에서는 현대 오토마타 예술의 창시자로 불리는 폴 스푸너(Paul Spooner)를 중심으로 많은 작가들이 오토마타 창작과 교육활동을 하고 있기도 해.



영국 오토마타 예술가 폴 스푸너의 작품들.

앞으로 오토마타 공작실에서 이런 작품들을 많이 보게 될 거야.



이렇게 인간은 오래전부터 스스로 움직이는 기계장치를 끊임없이 꿈꿔왔고, 이러한 장치를 만들기 위한 고대부터 지금에 이르는 수많은 기록과 발명품들이 바로 오토마타의 역사이기도 해. 현대에 와서 기계장치 자동인형 오토마타는 창의성, 운동성 그리고 과학적 작동 원리가 모두 발휘된 종합 예술로 성장하게 되었단다.


자, 이제 다음 호부터 삼촌들과 함께 신나는 오토마타의 세계로 재미있는 여행을 떠나보자구!^^ (끝)



2009. 3 _ <고래가그랬어> 64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